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영화프로그램

임을 위한 행진곡 Marching for Our Beloved

  • 대한민국
  • 105min
  • 15 +
  • color
  • 드라마

​1980년 5월에 머물지 않고 영/호남이 함께하면서 현재에 이르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 당시 계엄군에게 맞은 총알이 머리에 박힌 채 현재까지 생존하면서 정신장애를 앓는 엄마(김부선 분)와 유복자로 태어난 딸(김꽃비 분)의 이야기를 다룬다. 당시 계엄군에게 목숨을 빼앗기는 남자 주인공은 부산 출신 법대생(전수현 분)으로 설정했다. 영화는 이처럼 80년 5월을 중심축으로 남자 주인공을 통해 영.호남과 함께하면서 80년대란 의문사 정국을 관통하면서 현재 진행중의 영화로 영화적 지평을 넓혀갔다. 89년 조선대 이철규 열사를 80년 5월로 호출하면서 5·18 당시 시민군 대변인으로 활동하던 윤상원 열사와 박기순 열사의 영혼결혼식에 헌정된 ‘임을 위한 행진곡’ 노래 음악 또한 주요 모티브로 등장한다.

 5.25.(월) - 5.29(금) 상시상영 
 네이버TV에서 영화 바로보기(배너클릭)​ ​ 

Schedule

    프로그램 노트

    <임을 위한 행진곡>은 1980년 5월의 참상 속에서 꽃피어난 비극적 사랑의 결실로 태어난 여성이 2018년 그동안 무관심했던 1980년의 진실에 대해 깨닫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영화는 1980년과 2018년을 병렬구조로 오가며 과거의 학생운동과 로맨스, 현재 그 과거의 기억으로부터 자유롭지 않은 정신분열증 환자와 그 딸의 내적 고통과 갈등, 화해와 자기파괴, 그리고 마침내 어머니를 대신해 딸이 대리적으로 행하는 과거청산의 문제를 다룬다. 5·18이라는 역사적 사건이 남긴 잔상을 개인의 기억과 트라우마, 그 가족적 여파로 치환시켜 개인과 사회, 기억과 역사의 문제를 되짚어보고자 하는 작품이다. 여주인공(김꽃비)의 생모를 연기한 김부선과 영원한 청년으로 남게 되는 생부(전수현)를 고문하고 의문사시키는 인물을 이한위가 연기한다. 박기복 감독은 시나리오 작가로 데뷔하여 <임을 위한 행진곡>으로 장편 극영화를 첫 연출했고, 시네광주 1980의 ‘광주 프리미어’ 섹션에서 상영되는 <낙화잔향>을 이번에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지원으로 연출했다.

    이윤종, 시네광주 1980 프로그래머​

    Director

    • 박기복Kibog Park

      ​전남 화순 출생서울예술대학교 극작과 졸업 2020년 영화 <낙화잔향-꽃은 져도 향기는 남는다> 감독/작가2018년 영화 <임을위한행진곡> 감독/작가2010년 12부작 한.일공동제작 <피그말리온의 사랑> 극본2003년 영화 <강아지 죽는다> 공동 각본 2002년 영화 <2424> 엔딩 타이틀 각색

    Credit

    • 제작㈜무당벌레필름
    • 촬영 서근희
    • 편집 경민호

    Mentor

    • 정경희Kyunghee Jung

      여성의 시선으로 기록합니다. 여성의 시선은 무엇인지, 기록의 방식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탐구합니다. 기록콘텐츠전문기업 ‘미닝오브’에서 일하고 있습니다.